KECI칼럼


[통신역사_모스부호③] 모스부호에서 아이디어를 얻다

KECI | 2018.11.13 17:30 | 조회 117
촉각으로 읽고 쓰다 – 모바일 앱
시청각을 모두 잃은 사람들을 위해 모스부호를 활용해 의사소통할 수 있는 모바일 앱‘굿 바이브스(Good Vibes)’는 2018년 세계 광고행사 ‘칸라이언즈’에서 본상을 수상하였다. 

시각과 청각을 모두 잃은 사람을 위해 모스부호와 터치 스크린을 활용해 간단하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해 냈다. 손 끝으로 세상을 보고 듣는 시청각 장애인들에게는 촉각 정보가 없는 스마트폰은 굴곡 없이 매끄러운 직육면체에 불과하다. 그러나 시청각 장애인과 첨단기술 사이에서 ‘진동과 모스부호’로 그 해답을 찾았다. 

굿 바이브스는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비영리 단체 Sense International India 와 우리나라 회사의 인도법인이 만든 커뮤니케이션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예전처럼 단어와 문장을 쓰기 위해 필요한 알파벳을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된다. 따라서 손끝으로 스마트폰 액정위를 짧게 터치하면 점(∙)이, 길게 누르면 선(╺ )이 조합돼 하나의 단어와 문장이 완성된다. 



모스부호와 터치 스크린을 활용한 진동의 언어(Good Vibes)

여기에는 모스부호의 원리가 적용되었다. 모스부호 점(∙)과 선(╺)은 액정을 짧게 터치하거나 길게 누르는 방식으로 구분한다. 그 밖에 띄어쓰기는 두 손가락으로 짧게 터치를, 오타 삭제는 두 손가락으로 길게 누르면 된다. 이렇게 완성된 문자는 시청각 장애인이 해독할 수 있는 별개의 진동 세트로 전송된다. 

시청각 장애인들의 유일한 양방향 의사소통 수단인 ‘촉감과 느낌’을 활용한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기술혁신이 만들어 낸 진동의 언어 굿 바이브스는 시청각 장애인들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상상을 현실로 만든 그 현실은 세상을 바꾸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 

세상을 바꾼 모스부호 – 바코드(Barcord)
예전의 대형마켓들은 재고품을 파악하기 위해 매장안의 모든 상자와 진열대를 뒤져야 했다. 힘든 일이었지만 재고관리를 위해서는 다른 수가 없었다. 이 귀찮은 일을 덜어준 발명품이 바로 바코드이다. 다른 검은색 줄이 세로로 새겨진 바코드는 막대(bar) 모양의 부호(code)이다. 이 단순한 부호가 마켓 주인들을 편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계산대에서 대기하는 시간까지 단축시키는 등 유통.물류분야의 혁명을 일으켰다.

바코드 탄생은 1948년 미국 어느 대학에서 열린 축제 행사장에 참가한 한 야채가게 주인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되었다. 평소 제품정보를 자동으로 알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야채가게 주인 아이디어에 대학원생 버나드 실버는 관심이 많았다. 

그는 중요한 단서 하나로 보이스카우트 활동을 할 때 배운 모스부호가 떠올랐다. 간단하면서도 조합 가능성이 무한한 모스부호를 그래픽으로 바꾸면 제품정보를 표시할 수 있는 부호를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모래사장에서 손가락으로 무심코 그림을 그리다가 4개의 선으로 된 바코드 방식을 떠올렸다. 

1949년 특허를 출원한 처음의 바코드는 어느 방향에서나 읽을 수 있는 원형 바코드였다. IBM사에서 가로 방향의 수평 바코드를 개발함으로써 세계 최초의 바코드 표준 시스템으로 채택되었다. 따라서 현재 바코드 기술 표준의 특허권은 IBM사에서 보유하고 있다.



바코드와 QR코드

바코드를 읽는 원리는 검은색과 흰색 부분에 반사되는 빛의 양 차이에 있다. 바코드에 레이져 광선을 비추면 검은색 막대 부분은 적은 양의 빛을 반사하고, 흰색 부분은 많은 양의 빛을 반사한다. 스캐너는 그 같은 전기신호를 ‘0’과 ‘1’로 읽고, 다시 문자와 숫자로 해석되어 컴퓨터로 보내진다. 

바코드 안에는 국가코드, 업체코드, 상품코드, 검증코드 등의 정보가 담겨있다. 기존의 바코드가 1차원 바코드라면 요즈음 스마트폰 카메라와 웹사이트를 연결해 주는 QR코드는 2차원 바코드이다. QR코드는 숫자 7089자, 영어 4296자 정보로 기존의 1차원 바코드 보다 100배나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있다. 

1차원 바코드는 가로 방향으로만 정보를 표시할 수 있는데 비해 2차원 바코드는 가로와 세로 모두에 정보를 담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앞으로 X선 및 초음파 등을 통해서 정보를 읽는 3차원 바코드 기술이 제안되고 있다.

모스부호로 소셜네트워크 – 트위터(Twiter)
모스부호를 이용해 트위터에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전용 단말기가 나왔다. 2012년 단말기 “티워스 키(Tworse Key)‘는 모스부호의 방식을 그대로 따르고 있는 전통적인 형태이다. 다만 180여년 전의 것과 달라진 것이 있다면, 인터넷 연결을 할 수 있다는 점과 모스부호를 디지털 신호로 바꾸는 API가 적용되었을 뿐이다. 

이 단말기를 이용해 트위터에 글을 작성할 수 있다고 한다. 이 단말기를 발명한 칼던브루너는 현재 모스부호를 이용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리고 있다. 그는 디지털 고고학을 이용한 일종의 디자인 운동이라고 말하고 있다. 첨단 디지털 시대의 소셜 네트워크를 2차 세계대전 시기에 사용하던 모스부호로 보낼 수 있는 특이한 제품이다.
[그림] 칼던브루너 개발한 티워스 키

모스부호로 궁금증을 높여라 – 자동차 광고
국내 자동차 광고에 알 수 없는 ‘뚜돈뚜 돈돈돈돈돈’로 반복되는 신호음의 신비스러운 암호가 사람들의 궁금증을 유발하는 데 성공했다. 그 광고는 국내 자동차 상표를 뜻하는 모스부호 K와 숫자 5인 것이다. 

광고는 짧은 시간 내에 어떻게 소비자들의 궁금증 레벨을 최대까지 끌어 올리느냐이다. 이를 위해 광고계에서는 모스부호처럼 알 수 없는 암호나 문자를 활용하는 사례가 많다. 이처럼 암호화된 문자를 활용한 광고는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것 뿐 아니라 그 암호를 해석하도록 소비자들의 참여를 유도할 수 있다. 또 암호의 의미를 아는 사람들을 통해 브랜드의 충성도를 높일 수 있어 많이 활용되고 있다. 

이처럼 광고나 일상 속에는 수많은 암호들이 존재한다. 모스부호 그 의미를 모르는 사람 간에는 소통을 방해할 수도 있지만, 반대로 그 소리만 들으면 그 상품이 생각나게 되는 광고의 효과는 매우 큰 것이다. 모스부호를 이용하여 성공한 광고사례이다.

이세훈  KT 마이크로웨이브중계소 소장
twitter facebook me2day
112개(1/6페이지)
KECI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통신역사_모스부호③] 모스부호에서 아이디어를 얻다 사진 첨부파일 KECI 117 2018.11.13 17:30
111 [통신역사_모스부호②] 한글 모스통신의 선구자 김학우 사진 첨부파일 KECI 66 2018.11.13 09:33
110 핀테크 금융으로 영세사업자에 희망을 사진 첨부파일 KECI 8 2018.11.13 09:28
109 [통신역사_모스부호①] 사라져가는 모스부호 사진 첨부파일 KECI 395 2018.10.31 11:00
108 공유경제와 핀테크 기반의 P2P 대출, 안전하게 투자하기 사진 첨부파일 KECI 155 2018.10.07 17:10
107 위기 극복으로 부강한 대한민국 건설 사진 첨부파일 KECI 46 2018.10.07 17:07
106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제언 사진 첨부파일 KECI 225 2018.09.10 11:36
105 탄소 열차에서 탈출하자 사진 첨부파일 KECI 146 2018.08.16 10:48
104 연금, 낸 만큼 받도록 해 공짜를 없애자 사진 첨부파일 KECI 124 2018.08.08 11:24
103 경제는 생물, 정부가 욕심내면 오히려 망가져 사진 첨부파일 KECI 115 2018.07.30 17:31
102 이혼을 조장하는 부동산세제, 평생 합산 누진세로 바꾸어야 사진 첨부파일 KECI 199 2018.07.23 15:39
101 차현배의 독후감 ‘2018 세계 경제 대전망(The World in 20 사진 첨부파일 KECI 845 2018.02.28 15:03
100 [칼럼] 국민 마음 파고든 ‘대한민국 독도 음악회’ 사진 KECI 453 2018.01.30 10:31
99 [CEO에세이] 비즈니스맨은 피스메이커(Peace Maker) 사진 첨부파일 KECI 277 2017.12.28 20:50
98 [최동규 칼럼] 따뜻한 인간존중생산성과 복지의 선순환이 절실하다 사진 KECI 955 2016.08.26 16:40
97 [CEO에세이] 준비없는 행운은 없다 사진 KECI 928 2016.07.07 13:39
96 [CEO 칼럼] 허공의 메아리로 새만금땅이 죽어가고 있다 사진 KECI 1011 2016.07.07 13:37
95 [CEO칼럼] 자연으로 돌아가는 경영 사진 KECI 1062 2016.07.07 13:36
94 [CEO칼럼] 2030이 해낸 선거혁명 사진 첨부파일 KECI 943 2016.07.07 13:23
93 [이건청 칼럼] 행복한 미래를 제시해주는 정치를 보고 싶다 사진 KECI 1414 2016.01.31 16:23